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7월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로 선포했습니다. 한반도에서 총성이 멎었지만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은 여전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 미국인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용기를 기리면서 북한의 위협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2017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 포고문을 통해 정전협정에 따라 한반도에서 교전은 중지됐지만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미국은 물론 미국의 동맹, 파트너 국가에 중대한 위협을 계속 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현재 2만8천명의 미군이 남북한을 가르는 38선을 따라 강력한 동맹군으로서 주둔하고 있다며, 주한미군과 나머지 미군 병력은 본국에서 미국인을 보호하고 해외에서 동맹을 확고히 방어하겠다는 대통령으로서의 변함없는 공약을 이행하도록 돕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6.25 전쟁은 냉전의 첫 대규모 충돌이었다며, 정전기념일을 맞아 공산주의의 확산에 맞서 한반도를 방어한 애국자들을 기리고자 한다고 전했습니다. 자유를 수호하려다 먼 이국 땅에서 생명을 잃은 이들을 기억하고 그들이 남긴 유산을 보존할 것을 다짐한다는 겁니다.

또 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 전쟁 사이에 발발한 6.25 전쟁은 미국인 사망자 수가 3만6천명이 넘는데도 불구하고 “잊혀진 전쟁”으로 간주돼 왔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의 가치를 되돌아보고 이를 지키기 위해 싸우다 희생된 모든 이들을 조용히 기억하면서, 용감한 노력을 통해 공산주의의 확산을 막고 자유를 증진시킨 참전용사들을 절대 잊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권한을 근거로 미국 대통령으로서 2017년 7월27일을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 기념일로 선포한다며 참전용사들을 예우하고 이들에게 감사를 표할 적절한 기념식과 행사를 통해 이날을 엄수할 것을 국민에게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