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중동특사 "예루살렘 성지 위기 28일까지 해결돼야"


니콜라이 믈라데노프 유엔 중동특사가 24일, 유엔 안보리 회의장 밖에서 기자들에게 중동 상황을 설명하고 있다.

니콜라이 믈라데노프 유엔 중동특사는 동예루살렘의 템플마운트(아랍명 하람 알샤리프) 성지를 둘러싼 현재의 위기가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믈라데노프 특사는 24일 유엔 안보리 비공개 회의 뒤 기자들에게, 금요일인 28일까지 위기의 해결책을 찾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해결책 없이 또다시 금요기도회를 맞게 된다면 위험이 더 격화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믈라데노프 특사는 1967년 이후 예루살렘에 자리 잡은 현 상태의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며,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양측에 도발적인 행동을 삼가고 자제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유대교와 이슬람, 기독교도들이 모두 성지로 여기는 이곳에서 최근 두 명의 이스라엘 경찰관이 3명의 팔레스타인인에게 총격 살해되고, 이후 이스라엘이 금속탐지기와 보안 카메라를 설치한 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