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미한 FTA 공동위 특별회기 개최 동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언론발표를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한 FTA 재협상 의지를 밝혔다.

한국 정부가 미-한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위해 공동위원회 특별회기를 개최하자는 미국의 요청에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미국 무역대표부는 지난 12일 한국에 특별회기 개최를 요청하면서, 30일 이내 워싱턴 DC에서 회의가 열리길 희망한다는 내용의 서한을 보낸 바 있습니다.

한국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백운규 장관 명의의 답신에서, 협정문에 정한 절차에 따라 동의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개최 장소는 서울로 하고, 개최 시기는 한국 정부의 조직개편이 완료된 이후 적절한 시점으로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아울러 공동위원회에서 미-한 FTA 발효 이후의 효과에 대해 양측이 공동으로 객관적인 조사, 연구, 평가를 할 수 있는 최선의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미국의 무역적자를 개선하고 미국의 상품이 국제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 미-한 FTA와 같은 자유무역협정의 재협상이 불가피하다고 말해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백악관에서 열린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도 미-한 FTA 체결 이후, 미국의 적자가 110억 달러 이상 늘어났다며, 한국이 이익을 보고 있는 자동차와 철강 분야 등에서 무역장벽을 없애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