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 반정부 인사 넴초프 암살 주범에 징역 20년형 선고


러시아 반정부 인사인 보리스 넴초프 살해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자우르 다다예프와 안조르 구바셰프, 샤디드 구바셰프(왼쪽부터)가 13일 러시아 법원의 선고를 듣고 있다.

러시아 반정부 인사인 보리스 넴초프를 살해한 주범에게 징역 20년형이 선고됐습니다.

13일 러시아 법원은 넴초프에게 총을 쏜 혐의로 자우르 다다예프에게 징역 20년형을, 그리고 다른 공범 4명에게 징역 11년형에서 19년형을 선고했습니다.

러시아의 대표적 야권 지도자로 자리매김했던 넴초프는 2015년 2월 27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 인근 다리를 건너가던 중 총에 맞고 숨졌습니다.

러시아 법원은 지난 6월 29일 넴초프 살해 혐의로 기소된 5명에게 유죄 평결을 내린 바 있습니다.

애초 검찰 측은 범인들에게 종신형을 포함해 장기 징역형을 요청한 바 있습니다.

기소된 사람들은 모두 체첸 출신입니다.

용의자들은 넴초프 암살 대가로 돈을 받기로 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한편 넴초프의 가족과 지지자들은 푸틴 대통령에 충성하는 체첸 자치공화국 수장 람잔 카디로프가 암살을 지시한 배후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