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첫 해외 군사기지 구축…주둔병력 지부티로 출발


중국이 아프리카 지부티에 구축한 첫 해외 군사기지에 주둔할 인민해방군 병력이 11일 광둥성 잔장성에서 출정식을 갖고 출발했다.

중국이 해외에 첫 해군기지를 구축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중국 인민해방군이 오늘(11일) 잔장 항에서 출정식을 열고, 병력을 실은 군함을 동아프리카 나라 지부티로 출발시켰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의 해외 군사기지는 이번이 처음으로, 이 기지는 미군이 운용 중인 군사기지와 멀지 않은 곳에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신화통신'은 이번 군사기지 구축이 지부티 정부와의 “우호적인 협상을 통해 결정이 내려졌으며, 양국 국민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부티 군사기지가 아프리카 인근 해역의 해적 퇴치와 평화 유지, 인도주의 활동 등을 담당하게 되며, 기지의 정식명칭은 ‘보급기지’라고 밝혔습니다.

미 국방부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중국이 지난해 2월부터 지부티에 군사기지를 짓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이를 해외 군사력을 넓히려는 시도로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