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문재인 대통령, 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 구성 제안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4일 오후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남북단일팀을 원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24일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세계태권도연맹 WTF 주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초로 남북단일팀을 구성해 최고의 성적을 거뒀던 1991년 세계탁구선수권대회와 세계청소년축구대회의 영광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다시 보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으로 세계인의 박수갈채를 받았던 시드니 올림픽의 감동을 다시 느끼고 싶다”고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응원단의 참가도 촉구하는 한편, 한국 정부도 필요한 노력을 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개막식에 참석한 북한의 장웅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위원과 국제태권도연맹 ITF 소속 북한 태권도 시범단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장 위원과 악수하기도 했습니다.

ITF 시범단은 24일부터 전라북도 무주에서 열리는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등에서 총 4차례 시범공연을 한 뒤 다음 달 1일 출국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