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무부는 미-한 군사훈련 축소 가능성을 언급한 문정인 한국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발언이 “한국 정부의 공식 정책을 반영한 게 아닐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알리시아 에드워즈 대변인] “We understand these views are the personal views of Mr. Moon and may not reflect official ROK Government policy. I refer you to the ROK Government.”

알리시아 에드워즈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17일 ‘VOA’에 “해당 발언은 문 특보 개인 견해로 이해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 특보는 전날 워싱턴 우드로윌슨센터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 중단 시 미-한 군사훈련 축소를 미국과 논의할 수 있다는 게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이라고 말했습니다.

[문정인 한국 통일외교안보 특보] “He proposed two things: one, if North Korea suspends its nuclear and missile activities, then we may consult with the United States to scaling down the ROK-US joint exercise and training.”

개인 의견이 아니라 문 대통령의 뜻임을 분명히 한 겁니다.

앞서 캐티나 애덤스 국무부 동아태 담당 대변인은 16일 ‘VOA’에 미-한 연합군사훈련은 한국 방어를 위한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인근 지역을 보호하며 한반도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