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파리협정 참여 경제적 이유 때문 아냐"...트럼프 지적 반박


수시마 스와라지 인도 외무장관.

인도 정부는 ‘파리기후변화협정’에 참여한 것이 금전적 이득 때문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수시마 스와라지 인도 외무장관은 어제(5일) 기자들에게, “우리는 어떤 나라의 압력이나, 다른 나라로부터 돈을 받기 위해 협정에 서명한 게 아니”라며, 그 같은 주장은 “현실적이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파리기후변화협정 탈퇴를 선언하면서, “인도는 선진국으로부터 수 십억 달러의 대외원조를 받는 조건으로 (협정에) 참여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인도와 중국이 협정을 통해 우대 조치를 받고 있다며, 파리협정은 기후보다는 금전적 이득을 얻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비판했었습니다.

인도는 세계 세 번째 온실가스 배출국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때문에 인도가 파리기후 변화협정 가입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인도는 지난해 4월 서명에 참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