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마크롱, 푸틴과 정상회담서 '러시아의 대선개입' 주장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9일 파리에서 정상회담을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러시아의 관영매체를 “선전도구”라며 비판했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2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러시아투데이(RT)’와 ‘스푸트니크’는 “영향력과 선전의 기관”의 역할을 하면서 올해 프랑스 대선에 개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는 프랑스 대선 당시, 마크롱 대통령의 경쟁자였던 마린 르펜 ‘국민전선’ 대표의 당선을 위해 마크롱 후보 캠프에 대한 해킹 공격을 한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푸틴 대통령은 이날 이 같은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이날 두 정상은 시리아와 우크라이나 문제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두 나라가 시리아의 평화를 위해 함께 일할 수 있다고 믿지만, 화학 무기 사용은 프랑스에게 ‘레드라인’ 즉, 금지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반면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합병에 따른 서방의 대러시아 제재가 분쟁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마크롱 대통령에게 거듭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러시아는 지난 2014년 크림반도를 무력으로 합병하면서, 서방으로부터 경제 제재를 받고 있습니다. 프랑스는 당시 러시아 제재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