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터키 정상회담, 테러 격퇴 주요 현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6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후 공동기자회견을 열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16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열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을 환영하는 것이 “굉장한 영광”이라고 말했고, 최근 몇 년간 터키 국민이 겪은 끔찍한 테러 공격에 위로와 지지를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유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주요 20개국 정상회담 등에서 미국과 터키가 함께 협력하자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에서 시리아 유혈 분쟁과 테러 세력의 격퇴를 주로 논의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터키 국민은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이 쿠르드 민병대에 무기를 제공하는 것을 허락한 데 대해 분노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쿠르드 민병대인 ‘인민수비대 YPG’가 ISIL 격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는 반면, 터키는 ‘인민수비대’를 자국의 쿠르드 분리주의 무장조직의 분파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