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말콤 턴불 호주 총리가 오늘(4일)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오늘 회담에서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문제와 안보 경제 현안들이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또 턴불 총리와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체결했던 호주 내 무슬림 난민 최대 1천250명을 미국이 수용하기로 한 협정도 논의될 전망입니다.

이 협정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 초 턴불 총리와의 전화회담에서 두 정상 간 마찰의 원인이 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호주와의 관련 협정을 ‘바보 같은 합의’라고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달 호주를 방문해 턴불 총리에게 트럼프 행정부가 이 협정을 존중할 것이란 점을 확인했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끈끈한 결속과 긴밀한 동맹 관계 등을 보여주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두 정상은 회담 뒤 뉴욕에서 열리는 2차 세계대전 주요 해군전투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