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 10여 년간 꾸준히 증가하던 아프리카 국가들의 군사비 지출이 마침내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 산하 무기군사지출프로그램이 작성한 보고서에 따르면, 아프리카 국가들의 지난해 군사비 지출은 전년도보다 1.3% 하락한 379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이 같은 하락에도 불구하고 10년 전에 비하면 여전히 48%가 더 높은 것입니다.

최근 수년간 아프리카 최대 군사비 지출국에는 공군과 해군의 현대화를 추진해 온 앙골라, 리비아 붕괴와 북아프리카의 극단주의 증가 상황에서 자국의 안정을 위해 노력해 온 알제리 등이 포함됐었습니다.

하지만 이들 두 나라 모두 최근에는 군사비 지출이 둔화됐습니다.

이 같은 주된 이유는 국제 원유가격이 하락했기 때문으로 보고서는 분석했습니다.

아프리카 국가들 가운데 10개국은 군사비 지출이 각국 국내총생산(GDP)의 3%를 넘었습니다.

특히 콩고민주공화국의 경우 지난해 군사비 지출은 GDP의 7%에 달했으며, 알제리 역시 GDP의 6.7%로 여전히 높은 편이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지난해 평균 군사비 지출은 GDP의 2.2%, 혹은 1인당 약 227달러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