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전 대통령, 내달 말 퇴임 후 첫 독일 방문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바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내달 말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행사에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함께 참석한다고, 주최 측이 11일 밝혔습니다.

오바마 전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는 다음 달 25일 열리는 행사에서 민주주의와 책임에 관해 연설할 예정입니다.

독일 개신교 단체와 오바마 재단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이 행사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2013년 연설했던 베를린의 역사적 장소인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열릴 예정입니다.

주최 측은 오바마 전 대통령과 메르켈 총리 두 사람 모두 정치인으로서의 헌신이 기독교 신앙에 대한 표현이라고 밝혔었다며, 두 사람이 이야기가 매우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틴 루터의 종교개혁은 1517년 독일에서 시작됐습니다. 루터는 당시 가톨릭의 면죄부에 반대하는 95개 반박문을 비텐베르크성 교회 대문에 내걸었고, 이는 가톨릭과 개신교의 분리로 이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