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황대행-일본대사 면담 '보류'...세월호 육상 이송 지연


'위안부' 소녀상 파동으로 소환됐다가 85일 만에 한국으로 귀임한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4일 김포공항 입국장에서 "한일합의 이행을 강력히 요구할 생각"이라고 밝히고 있다.

한국의 이모저모를 알아보는 '서울통신', 도성민기자 연결돼 있습니다.

진행자) 한국 정부가 일본의 외교 결례에 불쾌감을 보이고 있다는 소식 들어볼까요?

기자)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일본대사가 황교안 대통령 권한 대행에 면담 신청을 했는데 ‘일단 보류’ 방침이 정해졌습니다. 양국 사이에 조율되지 않은 내용의 일방적 발표 형식의 대외적 언급은 외교적인 결례로 한국 외교부가 정례브리핑을 통해 ‘적절치 않음’을 표했습니다.

진행자) 어떤 이야기인지 자세하게 들어보지요. 일본 본국으로 소환됐던 일본대사가 최근에 한국으로 돌아오지 않았습니까?

기자) 지난해 12월 말 부산 일본 영사관 앞에 한 시민단체가 소녀상을 세우면서 일본 정부가 항의의 의미로 주한일본대사와 부산총영사를 본국으로 소환했었습니다. 나가미네 대사는 지난 4일 귀임했는데 일본으로 돌아간 지 85일만이었습니다. 그런데 복귀하는 공항에서 밝힌 입장이 문제가 됐습니다. ‘즉시라도 황교안 대통령 직무대행 국무총리 등 중요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한일(위안부)합의의 실시(이행)에 대해 강력하게 요구할 생각’이라고 말한 것인데요. 이 부분에 대해 외교적 결례라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한국 정부에서는 위안부문제에 대해 고압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일본의 면담 신청을 바로 받아들이는 것은 국민 정서상 적절치 않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나가미네 대사는 황 권한대행과는 별도로 통일부ㆍ국방부 장관과의 면담도 신청했는데요. 어려 사항으로 면담이 어렵다는 답이 전달됐습니다.

/// BRIDGE ///

진행자) 다음 소식입니다. 어제 밤에 이루어졌던,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기는 시험은 어떻게 됐습니까?

기자) 오늘 새벽까지 진행됐던 1차 시도는 사실상 실패였습니다. 오늘 오후 다시 2차 시험이 진행됐는데요. 결과는 전문가들과의 논의를 거쳐 발표될 것으로 보입니다. 일단 현장의 상황은 나쁘지 않았다는 분위기라고 합니다. 1차 시도가 실패한 이유는 세월호 선체의 달라진 무게 계산에 정확도가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어제 밤 80대씩 연결된 6줄의 기차형 특수운송장비(모듈트랜스포터)가 반잠수선 갑판과 세월호 선체 사이에 설치된 리프팅빔 속으로 들어갔지만 일부분만 들려 전체적인 하중 계산을 다시 해야 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2차 시도는 세월호의 무게를 1만5천t 이상으로 설정해 특수운송장비의 유압장치를 높이는 것이 핵심이었는데요. 만약 2차 시도가 성공이라는 결과로 나오면 내일(7일) 육상으로의 이동을 할 수 있지만 실패면 오는10일을 목표로 이송을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진행자) 세월호가 육상에 올라오기 전, 미수습 희생자를 찾는 수색도 시작될 것이라는 소식도 있네요.

기자) 세월호의 목포신항 거치가 계속 미뤄지면서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가 육상 이송 전 수색을 요청했고, 해양수산부가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가족을 찾고자 하는 미수습자 가족들의 염원이 반영된 것인데요. 하지만 세월호를 싣고 있는 반잠수선 화이트마린호 위로 한국 수색팀이 들어가기 위해서는 국제법적인 절차가 필요합니다. 화이트마린호의 국적은 네덜란드인데요. 해양수산부가 국제변호사의 자문을 받아 수색 협조요청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세월호의 본격 수색을 위한 시설물도 준비되고 있습니다. 왼쪽으로 누워있는 세월호의 높이는 아파트 9층에 해당하는 22m이기 때문에 수색에도 위험이 따르는데요. 안전한 작업을 위한 시설물(워킹타워)는 이미 만들어져 있고, 드론, 로보캠. 산업용 내시경 등도 투입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 BRIDGE ///

진행자) 서울통신 함께 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두 번째 조사가 진행됐군요.

기자) 검찰이 박 전 대통령을 조사하기 위해서 수감돼 있는 서울구치소로 두 번째 출장 조사에 나갔습니다. 검찰이 적용한 13가지 혐의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입장은 ‘결백’으로 구속 전과 다르지 않지만 검찰로서는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답을 들어야 하는 질문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검찰의 조사는 구치소 일과 시간에 맞춰 10시에 시작됐고 6시 이전에 마무리 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지난 4일 첫 조사 때와 마찬가지로 박 전 대통령의 심문조서 검토에 상당시간을 들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밤9시에는 조사가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왜냐하면 구치소 수감동에 불이 꺼져야 하는 시각이기 때문입니다. 지난 4일 박 전 대통령은 수용자번호 503 표식을 부착한 수의 차림으로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 BRIDGE ///

진행자) 지금 이 시각 남-북한이 모두 주목하고 있는 경기가 있습니다. 앞서 강릉아이스하키센터에 나가 있는 박병용기자의 보도가 있었습니다만 한국을 찾아온 북한 아이스하키팀과의 남북한 경기는 화제의 이야기도 많은 것 같습니다. 자세한 소식 들어볼까요?

진행자) 그야말로 진정한 스포츠외교의 장이 어떤 것인지를 확인할 수 있는 특별한 경기입니다. 남북한의 경색국면과 북한의 미사일 발사로 분위기가 한국사회가 긴장하고 한국의 여자축구팀은 지금 평양에 가 있고, 북한 여자아이스하키팀은 강원도 강릉에 있는 오늘의 상황은 남북한 대결과 함께 특별한 의미를 갖기에 충분합니다. 과연 얼어붙은 정치 외교적 상황을 스포츠경기로 녹여볼 수 있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는데요. 서로 경쟁을 해야 하는 대회에 참가 중이지만 한국사회의 시선은 북한선수단의 일거수일투족에 모아져있습니다. 경기장 관중석에서 환하게 웃고, 콜라를 마치고 경포 해수욕장 해변가를 걷고 훈련을 하는 모습, 영국을 이기고 눈물을 쏟아내며 얼싸안고 기뻐한 북한아이스하키 선수들의 모습들, 생각보다 자유스럽고 한국의 소녀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느낌이라는 반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진행자) 북한 선수단이 어제 영국을 이긴 것이 화제였네요.

기자) 뜨거운 눈물을 흘릴 만 했습니다. 연장 접전 끝에 영국을 3-2로 꺾는 이변이 만들어졌기 때문이었습니다. 호주와 네덜란드에 연달아 패해 위기에 처했던 북한 선수단이 세계 순위에 앞선 영국을 이기면서 강릉 하키센터 대형 전광판에 인공기가 채워졌고, 북한 국가가 연주됐습니다. 북한 선수들은 경기 내내 응원을 해 준 남북공동응원단에 손을 흔들어 답례를 했었는데요. 한국 취재진들의 소감을 묻는 질문에도 시선을 맞추며 감사를 표하기도 했었습니다.

진행자) 오늘 남북한 경기는 이곳 미국에서도 시청할 수가 있는데, 결과가 기다려지는 군요.

기자) 한국시각으로 밤 11시, 뉴스투데이 3부가 시작될 무렵에 경기결과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남북한 여자 아이스하키선수단의 역사적인 대결과 함께 각계각층 인사 500여명으로 구성된 남북한공동응원단이 외치고 있는 응원 구호와 노래도 지켜볼 만 할 텐데요. 북한 선수들을 직접 볼 수 있다는 생각에 가슴이 벅찼다는 한국 시민들, 응원을 위해 경기 시작 2시간 전부터 입장해 있었습니다.

진행자) 서울통신, 오늘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지금까지 도성민기자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