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헤일리 미 유엔대사 “안보리, 북한 인권 문제 다뤄야”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가 지난 2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도 인권 문제를 다뤄야 한다고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밝혔습니다. 미국은 다음달 안보리 의장국을 맡게 됩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헤일리 대사는 29일 미국외교협회(CFR) 초청 간담회에서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 문제가 국제사회 안보와 연관돼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The North Korean regime forces political prisoners to work themselves to death in coal mines to finance its nuclear program…”

헤일리 대사는 북한 정권이 핵 개발에 필요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정치범들을 탄광으로 보내 죽도록 일하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헤일리 대사의 이날 발언은 안보리의 논의 범위에 인권 문제가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일부 나라들이 안보리의 역할을 평화와 안전으로만 한정 짓고 인권 문제를 별개로 생각하고 있지만, 평화와 안전은 인권과 분리된 상태에서는 성취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The fact is, peace and security cannot be achieved in isolation from human rights…”

인권 침해가 분쟁의 부산물이 아닌, 오히려 갈등이나 분쟁을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는 겁니다.

또 굴욕과 학대를 받은 사람들은 필연적으로 폭력에 의존하게 되고, 인간성과 존엄성을 빼앗긴 사람들 역시 반드시 복수를 원하게 된다는 사실도 안보리가 인권 문제를 다뤄야 하는 이유로 들었습니다.

이 때문에 헤일리 대사는 “안보리가 인권과 안보의 관계를 명확하게 할 시점이 왔다고 강력히 믿는다”면서 이사국들 사이에서 이런 논의가 이뤄져야 하고, 이는 “옳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4월 한 달 안보리 의장국을 맡게 돼, 헤일리 대사가 의장으로 활동하게 됩니다.

헤일리 대사는 전통적으로 안보리의 인권 논의에 반대해 온 나라들을 의식한 듯, “우리는 어느 나라가 문제를 제기하는지, 또 이들이 이전과 똑 같은 내용의 변명을 하는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과 러시아 등은 개별 국가의 인권 문제가 국제사회 평화와 안정을 논의하는 안보리의 성격과는 맞지 않는다고 주장해 왔습니다.

이에 따라 이들 나라는 지난해 12월 북한의 인권 상황을 의제로 채택하는 문제에 대한 안보리 표결에서 반대 표를 던졌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