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조셉 윤 미 특별대표 "북한 미사일 발사 유엔결의 위반...도움 안 돼"


한국을 방문한 조셉 윤 미국 대북정책 특별대표(오른쪽)가 22일 서울 외교부에서 김홍균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미-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의 조셉 윤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조셉 윤 특별대표는 오늘(22일) 서울에서 미-한 6자회담 수석대표 회동을 갖고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와 북 핵 공조에 관한 중국 측과의 협의 내용을 논의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셉 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22일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금지된 것으로,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윤 대표는 22일 서울 외교부에서 미-한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한국 방문에 앞서 중국을 찾았던 윤 대표는 또 중국이 북한에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으로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자신은 그렇게 하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표는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최근 중국 방문에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주한미군 배치에 대한 중국의 보복 조치가 부적절하고 우려된다는 입장을 중국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표는 김홍균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와의 회동에서 이같이 말하고 틸러슨 장관이 사드는 방어시스템이라는 점을 중국에 매우 강하게 전달했으며 이런 점들이 중국 측에 잘 전달됐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 본부장도 틸러슨 장관이 한국에서 대북 제재와 중국의 사드 보복에 대해 강하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며, 이것이 중국과 북한에도 전해졌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대표는 또 북 핵 6자회담 조기 개최 가능성과 관련해 지금은 동맹국, 그리고 중국과 함께 북한의 도발과 위협을 멈추도록 해야 할 때라며 일축했습니다.

윤 대표는 이어 자신과 우다웨이 중국 외교부 한반도사무 특별대표와의 회동 당시, 미국 정부가 진행 중인 대북정책 재검토에 대해 중국 측에 설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표는 이와 함께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의 다음달 한국 방문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의 최근 방한, 그리고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과의 두 차례 전화통화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는 최고 수준의 상호 대화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미-한 동맹의 굳건함을 강조했습니다.

미국과 한국의 북 핵 6자회담 대표 간의 이번 회동은 틸러슨 장관의 최근 한-중-일 3국 순방 결과를 바탕으로 미-한 공동의 대북 해법을 구체화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국은 특히 중국의 동참을 전제로 한 대북 제재, 압박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의 21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조준혁 대변인 / 한국 외교부] “이번 협의에서는 윤 특별대표의 방중 상세 결과를 청취하고, 대북 제재 압박 강화를 위한 중국과의 공조 문제 등에 대해 중점 협의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양측은 최근 북한의 신형 로켓엔진 시험을 통해 드러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기술 분석 결과를 공유하고 대응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한국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이번 회동에서 두 나라는 북한이 ICBM 발사 등 추가 도발에 나설 경우 양국의 공조 아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독자 제재 차원에서 강력한 징벌적 조치를 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양측은 이와 함께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의 도발을 규탄하면서 이런 일련의 도발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ICBM 발사 시험 등 추가적 전략도발의 전조로 볼 수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