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해 러시아 연해주 해역에서 나포된 뒤 재판에 넘겨졌던 북한 어부 가운데 1명에게 징역형이 내려졌습니다.

러시아 극동교통부 검사실은 9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나포 당시 경비대원들에게 폭력을 행사한 혐의로 기소된 북한 어부 1명에게 나홋카 지방법원이 유죄 판결과 함께 징역 4년 형을 선고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러시아 연방보안국 소속 해안경비대는 지난해 10월 15일 극동 연안의 배타적경제수역 안에서 불법 어로 혐의로 북한 선박 '대양 10호'를 나포했습니다.

당시 경비대원들은 북한 선원들이 폭력을 행사하며 저항하자 발포해 북한 선원 1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습니다.

이어 러시아 해안경비대가 대양 10호를 인근 항구로 나포했고, 러시아 극동교통부 수사국이 선원들을 조사한 뒤 6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나홋카 지방법원은 앞서 지난 2월 17일 기소된 선원 가운데 2명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