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3500일' 일본 최장기 집권 길 열려


5일 도쿄 시내에서 열린 일본 집권 자민당 당대회 현장에서 아베 신조(가운데) 총리와 당 관계자들이 만세를 외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2021년까지 자리에 머물며 사상 최장기 재임할 수 있는 길이 열렸습니다.

일본 집권 자민당은 오늘(5일) 도쿄에서 진행된 제84회 당 대회에서 관련 당칙 개정을 의결, 3년 임기인 총재 연임 제한 규정을 기존 '연속 2차례 총 6년'에서 '연속 3차례 총 9년'으로 확대했습니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한 일본에서는 집권당 총재가 정부를 이끄는 총리를 맡는 것이 관행이어서, 이번 조치에 따라 자민당 총재인 아베 총리는 최대 2021년 9월까지 총리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습니다.

지난 2006년부터 이듬해까지의 총리로 재임한 뒤 2012 년 9월 다시 당 총재에 오른 아베 총리는 2015년 9월 당 총재 선거에서 무투표로 연임에 성공해 애초 2018년 9월 총재직을 내놓을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번 당칙 변경으로 3선에 도전할 수 있게 됐고, 유력한 경쟁자가 없어 다시 당선될 것이 유력한 상황입니다. 아베 총리가 3선에 성공하면, 2019년 11월에 가쓰라 다로 전 총리(2천886일)를 제치고 일본 역사상 최장기 재임 총리가 됩니다.

2021년 9월에 세번째 임기를 마치면 아베 총리의 재임일은 3천500일을 넘어서게 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5일 도쿄 시내에서 열린 집권 자민당 당대회 연설 도중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5일 도쿄 시내에서 열린 집권 자민당 당대회 연설 도중 주먹을 쥐어보이고 있다.

오늘 당 대회에서 아베 총리는 헌법개정 의지를 강하게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연설을 통해 “자민당은 헌법 개정 발의를 향해 구체적인 논의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면서 “그것이 우리 당의 역사적 사명”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올해 국회 시정연설에서도 올해가 일본 헌법 시행 70주년이라면서 새로운 나라, 새로운 70년을 위한 헌법 개정안을 국회가 마련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임기 중 실시된 중의원· 참의원 선거에서 잇따라 개헌 가능선을 확보하는 압도적인 승리를 이끌면서 헌법 개정 작업에 의욕을 보이고 있습니다. “헌법 개정이 필생의 숙원”이라고 여러 차례 밝힌 아베 총리는, 일본의 군대 보유를 금지한 ‘평화헌법’을 폐지하고, 전쟁 가능한 ‘보통 국가’로 탈바꿈 하는 ‘자주헌법’을 제정하는 일을 "필생의 숙원"으로 꼽아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