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정부 대표들이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를 만날 예정입니다.

달라이 라마는 다음달 4일부터 13일까지 인도가 점유하고 있지만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아루나찰 프라데시 지역을 방문합니다.

중국은 인도 동부 주인 이 곳을 남티베트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달라이 라마는 인도 내 다른 지역은 방문하지 않지만 인도 관리들이 그를 만나기 위해 현지를 직접 찾아가는 겁니다.

중국은 외교관, 심지어 정부 지도부가 그 곳을 방문하는 이유는 영유권 주장을 강화하기 위한 시도라며 비난했습니다.

중국은 또 달라이 라마를 위험한 분리주의자로 간주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