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순찰선, 동중국해 일본 분쟁 도서 주변 출몰


지난해 8월 중국의 해안 순찰선이 일본과의 분쟁 해역인 댜오위다오(일본명 센카쿠열도) 인근을 항해하고 있다. 일본 해안경비대가 공개한 사진.

중국 해양순찰선 3척이 어제 (7일) 동중국해 내 일본과의 영유권 분쟁 도서 주변에 출몰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일본 해양경비대는 중국 선박들이 2시간 가량 일본 영해에 머물러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일본은 또 중국 선박이 일본 영해를 침범한 것은 올 들어 벌써 4번째라며, 지난해에는 36차례나 침범이 이뤄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국가해양청도 이날 밤 성명을 통해 순찰선 3척이 중국의 댜오위다오 부근 영해를 항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국방부도 별도의 성명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는 도쿄주재 중국대사관과 베이징주재 일본대사관을 통해 중국 정부에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일본 `NHK' 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중국 순찰선들의 이번 항해는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최근 일본을 방문해, 일본과 분쟁 도서 방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재확인한 뒤 며칠 만에 이뤄진 것입니다.

일본은 분쟁 도서들을 센카쿠열도라 부르며 실효적으로 지배하고 있지만, 중국은 이를 댜오위다오로 부르며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