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트럼프 정부, 상호 핵심이익 존중해야"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은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출범을 맞아 미-중 양국이 서로 핵심 이익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0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중 관계는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자 관계로 수교한 지 38년 동안 갖은 시련을 겪었지만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이 중국과 함께 핵심 이익 및 중요한 관심사를 상호 존중 및 배려함으로써 건설적인 방식으로 갈등을 관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중국 정부는 트럼프 당선인의 취임식에 타이완 대표단이 참석하는 것에 대해선‘타이완의 자작극’이라며 비난했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미국은 트럼프 당선인의 대통령 취임식에 주미 외교 사절만 초청했으며 기타 국가나 지역 대표단이 미국에 오도록 초청하거나 장려하지 않았다”면서“타이완의 일부 세력이 대표단이라는 것을 취임식에 보낸 것은 일종의 자작극으로 미-중 관계를 방해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