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정착 탈북자, 외국인들에 한국어 강의


앰네스티 인터네셔널이 제작한 북한 인권 고발 영화 '또 다른 인터뷰(The Other Interview)'에서 탈북자 박지현 씨가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

영국에 정착한 탈북자가 외국인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난민들이 현지 언어를 배우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자신의 모국어를 가르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유럽북한인권협회의 박지현 간사는 영국은 물론 유럽 각국을 돌아다니며 북한인권 실상을 소개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활동을 활발히 벌이고 있습니다.

이런 박 씨에게 최근 새로운 일이 하나 더 생겼습니다. 바로 외국인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는 일입니다.

[녹취: 박지현 간사] “난민들을 통해서 새로운 언어를 배우게 하는 프로그램인데요, 일단은 영국에 정착한 난민들이 본인이 직접 영어를 배웠잖아요. 그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분들한테 다시 우리의 언어를 가르치는 프로그램이예요.”

박 씨는 영국 런던의 소아스대학교 학생들이 대학생들은 물론 일반인들이 원하는 외국어를 난민들에게 배우는 ‘채터박스’라는 이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아스대 학생들은 난민들에게 고용과 사회통합의 기회를 제공하는 동시에 대학생과 일반인들이 생생한 외국어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 프로그램을 만들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이 프로그램에서는 각국 출신 난민들이 한국어 외에도 아랍어와 페르시아어, 스페인어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런던 소아스대학에서 외국어 강의를 듣는 학생들. 소아스대학 웹사이트 영상 캡처.
런던 소아스대학에서 외국어 강의를 듣는 학생들. 소아스대학 웹사이트 영상 캡처.

박 씨는 지원서와 이력서, 인터뷰를 거쳐 한국어 강사로 선발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지현 간사] “저는 그런 경험도 있었고, 제가 영국에서 다시 공부를 해서 고등학교 자격증까지 받은 것 있고, 온라인 인터넷 2급 자격증까지 받고, 경력이 있다 보니까 된 것 같은데, 영어 실력이 안 되면 또 안 되더라구요.”

수업은 인터넷이 연결된 컴퓨터와 마이크를 이용해 강사와 학생 일 대 일로 실시간,양방향의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되며, 이미 지난주에 강의를 시작해 이번 주까지 모두 5명에게 강의했다고 박 씨는 말했습니다.

박 씨는 그동안 네덜란드와 홍콩, 폴란드 출신의 사람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쳤다며,배우려는 학생들의 열성이 대단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처음 강의를 마치고 나서 영국에 처음 도착했을 때 자신을 떠올렸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박지현 간사] “제가 처음에 영국에 와서 영어를 몰라서 다른 분들한테 창피함을 당하게 되면 그 분들과 얘기하기도 싫어했는데, 이 분들은 틀려도 계속하시는 거예요. 저도 좀 배웠어요. 모르는 것은 당당하게 물어도 보고 얘기도 해야 되는데 저는 이전에 그렇게 못했거든요.”

박 씨는 학생들과의 대화가 영어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도 되고 있다며, 앞으로 다른 영국 내 탈북자들도 이 프로그램에 많이 참여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