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따라잡기]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갈등과 2국가 해법


지난 1993년 당시 외무장관이었던 시몬 페레스(가운데 앉은 이) 전 이스라엘 대통령이 빌 클린턴(가운데 서있는 이) 당시 미국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백악관 경내에서 ‘팔레스타인 잠정 자치 확대에 관한 원칙 선언’에 서명하고 있는 모습. 오른쪽 세번째가 야세르 아라파트 팔레스타인 해방기구(PLO) 의장. 왼쪽 두번째는 이츠하크 라빈 당시 이스라엘 총리.

뉴스의 배경과 관련 용어를 설명해드리는 뉴스 따라잡기 시간입니다.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스라엘의 유대인 정착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자 이스라엘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국제사회는 중동 평화의 유일한 방안은 '2국가 해법'뿐이라고 말하고 있는데요.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갈등과 '2국가 해법'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박영서 기자입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왜 중동의 화약고가 됐나?”

이스라엘은 2015년 기준, 인구 약 860만 명에 국토 면적이 2만km² 조금 넘는 아주 작은 나라입니다. 한반도 면적이 약 22만km²니까 이스라엘이 얼마나 작은 나라인지 짐작하실 수 있을 텐데요. 하지만 이스라엘은 2015년 기준, 1인당 국민소득이 3만3천 달러가 넘는 경제 강국이고요. 중동에서는 유일하게 핵을 보유하고 있는 군사 강국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20세기 전반기까지만 해도 이스라엘은 지도상에 존재하지도 않은 나라였습니다. 오랜 세월 나라 없는 민족으로서, 나치 독일의 유대인 대학살 같은 끔찍한 박해를 받았던 이스라엘인들은 지금의 팔레스타인 지역에 국가 건설을 추진했고요. 이런 움직임은 그 땅에 이미 살고 있던 아랍인들의 반발을 당연히 불러와 끊임없는 무력 충돌로 이어졌습니다.

결국 이 문제는 유엔으로 넘어가게 되는데요. 1947년 유엔 총회는 이 지역을 분할해 유대인 국가와 아랍인 국가를 세우는 방안을 통과시켰고, 이듬해 이스라엘은 건국을 선포합니다. 하지만 아랍인들은 유엔의 이 중재안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갈등의 핵심: 6일 전쟁”

오늘날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갈등의 핵심은 바로 1967년에 있었던 6일 전쟁입니다. 이스라엘은 6일 만에 끝난 이 3차 전쟁에서 요르단 강 서안과 가자 지구, 시리아 골란 고원, 이집트 시나이 반도를 획득했는데요. 이때 획득한 영토가 오늘날 팔레스타인 분쟁의 핵심이 되는 이른바 '점령지'로 불리는 땅입니다. 이 지역에서 양측의 무력 충돌과 갈등이 지속되자, 국제사회는 1974년 유엔 결의안을 통해 양측이 서로를 인정하고 나란히 국제사회에서 개별 국가로 공존하는 이른바 '2국가 해법'의 기본틀을 제시합니다.

하지만 이스라엘 군의 점령지 주둔이 장기화되고, 팔레스타인 주민에 대한 탄압이 가혹해지면서, 1987년 인티파다라고 하는 팔레스타인 인들의 대규모 민중봉기가 일어났습니다. 이들의 항쟁은 전 세계 언론의 이목을 집중시키면서 이스라엘의 무자비한 탄압 정치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을 이끌어내기에 이르렀고요. 팔레스타인의 독립을 주장하며 그간 납치와 살인, 테러로 악명 높았던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도, 이스라엘의 완전 제거라는 원래의 노선을 포기하고 이른바 2국가 해법으로 방향을 선회하면서 중동 평화 노력은 급물살을 타게 됩니다.

“2국가 해법의 상징, 오슬로 협정”

1993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체결된 오슬로 협정의 골자는 한마디로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와 요르단 강 서안 등 일부 점령지를 반환해 팔레스타인의 국가 설립을 돕고,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에 대한 무장투쟁을 포기한다는 것입니다.

오슬로 협정은 예루살렘 문제부터 국경 확정 문제까지 총5개의 사항으로 이뤄져 있었는데요. 모두 민감한 사항이었지만 양측은 합의할 수 있는 분야부터 우선 합의해 나간다는 이른바 단계별 접근방식을 채택했습니다.

[녹취: 오슬로 협정 서명식]

같은 해 9월,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지켜보는 가운데 워싱턴에서 이츠하크 라빈 이스라엘 총리, 야세르 아라파트 PLO 의장은 협정에 서명함으로써 양측은 중동 평화 안정을 향한 역사적인 첫걸음을 내딛게 됩니다. 이 공로로 아라파트 의장과 라빈 총리, 그리고 협상의 산파였던 시몬 페레스 이스라엘 외무장관은 이듬해 노벨 평화상을 받습니다.

“순탄하지 않은 평화와 공존의 길”

오슬로 협정에 따라 이스라엘은 가자지구와 요르단 강 서안지구에서 철수하고, 팔레스타인 자치 정부가 수립됐습니다. 하지만 오슬로 협정의 서명자였던 라빈 총리가 이스라엘 극우파에 암살되는가 하면 팔레스타인 내에서도 이스라엘과의 타협을 거부하는 강경파들의 테러가 잇따르면서 불안한 공존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현재 팔레스타인 해방기구(PLO)는 팔레스타인 임시행정당국(PA)으로 이름을 바꿔 제한적인 자치를 하고 있긴 한데요. 하지만 오슬로 협정의 구체적인 이행 조치들은 양측의 이해관계가 맞물리면서 아무런 진전을 거두지 못하고 있고요. 이런 답보 상태가 계속되면서 팔레스타인인들의 자살 폭탄 테러와 로켓 공격, 이스라엘 군의 무력 제재 등 양측의 무력 충돌이 다시 격화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정부가 들어서면서 요르단강 서안지구와 가자지구에 유대인 정착촌을 더 건설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팔레스타인인들의 분노는 극으로 치달았고요. 국제사회의 우려도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강경 네탸나후 총리, 오바마 행정부와 내내 마찰"

1996년부터 1999년까지 총리를 지낸 데 이어 2009년 다시 총리로 선출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스라엘의 대표적인 강경 우파 정치인입니다. 특히 팔레스타인 문제에 있어서는 초강경 자세를 유지해, 일관되게 중동 2국가 해법을 강조해온 미국 오바마 행정부와 내내 갈등을 빚어왔습니다. 참고로 이전 정권인 조지 W. 부시 행정부도 '2국가 해법'을 지지해왔습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는 최근 유엔 안보리가 이스라엘의 유대인 정착촌 건설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자 거부권을 갖고 있는 미국이 기권함으로써 사실상 결의안 통과를 도왔다며 맹렬히 비난했는데요.

[녹취: 케리 미 국무장관 ]

네, 케리 국무장관의 목소리 잠시 들으셨는데요. 오바마 행정부의 외교 수장인 케리 장관은 중동평화를 위해서는 2국가 해법만이 유일하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이제 오는 20일 미국의 대통령으로 취임하는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생각은 전혀 다른데요. 트럼프 당선인은 취임하면 이스라엘의 편에 설 것이라고 분명히 밝히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은 몇 년 전부터 팔레스타인이 유엔으로부터 독립국가 승인을 추진하는 움직임을 보이자 2국가 해법의 상징 같은 오슬로 협정 자체를 폐기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고요. 팔레스타인 역시 오슬로 협정 폐기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중동의 미래를 더욱 어둡게 만들고 있습니다.

뉴스 따라잡기 오늘은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갈등과 2국가 해법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지금까지 박영서였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