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주재 영국대사, 이례적 인권 상황 비판 "주민 삶, 정보 완전 통제"


앨러스테어 모건 평양주재 영국대사가 지난 10일 세계인권의 날을 맞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하는 동영상을 발표했다. 영국 외교부가 공개한 모건 대사 인터뷰 동영상 캡처 사진.

현직 북한주재 영국대사가 이례적으로 북한의 심각한 인권 상황을 비판했습니다. 노동당이 주민들의 모든 삶과 정보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며, 영국 정부는 관여정책을 통해 계속 개선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앨러스테어 모건 평양주재 영국대사가 지난 10일 세계인권의 날을 맞아 북한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려하는 동영상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모건 대사] “North Korea is arguably the last remaining Stalinist country in the world…”

모건 대사는 1분 40초짜리 동영상에서 “북한은 아마도 세계에서 마지막 남은 공산 스탈린주의 국가일 것”이라며 “완전한 스탈린주의는 아니지만 매우 비슷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조선노동당이 완전히 통제하는 국가로 김정은의 영도 아래 획일적 체제를 갖고 있고 노동당이 (국민의) 삶의 모든 측면을 통제하고 규제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모건 대사] “every aspect of life in the country is controlled and regulated by the party……”

북한에 가면 처음으로 보이는 것 가운데 하나가 모든 공공장소에 설치된 정권의 선전물들이란 겁니다.

또 “모든 출판물은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하고 모든 공인된 언론매체는 국가와 당이 통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어떤 상황에서도 의사 표현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다고 밝힌 세계인권선언 19조가 북한에서 실행되지 않고 있는 현실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모건 대사는 “북한 정권은 주민들이 외부의 어떤 정보도 접근하지 못하도록 규제하고 있다”며 “일반적으로 주민들은 어떤 인터넷 접속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모건 대사] “The regime seeks to restrict any access for the citizens of North Korea…”

모건 대사는 영국 정부가 북한 관리들과의 만남과 기회가 있을 때마다 국민의 사고와 발언, 정보의 자유 권리를 옹호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모건 대사의 이런 지적은 새삼스러운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평양에 주재하는 현직 대사가 세계 최대 동영상 공유 웹사이트인 ‘유투브’를 통해 직접 북한 정권에 의한 인권 유린 문제를 제기한 것은 북한인권 문제가 그만큼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영국 정부는 북한의 심각한 인권 문제를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대화와 교류를 통해 해결하겠다는 ‘비판적 관여’ 정책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영국 외교부는 ‘2015인권과 민주주의’ 연례 보고서에서 북한을 세계에서 가장 인권 침해가 심각한 ‘인권 우선 대상국’ 가운데 하나로 지정했습니다.

영국 외교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는 대북정책의 우선과제라며, 북한 정부가 인권 침해를 인정하고 해결 조치를 취하도록 계속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