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외무장관 "핵 합의 준수 미국에도 이익"


일본을 방문 중인 자리프 장관이 7일 도쿄에서 후미오 기시다 일본 외무상과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란의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은 핵 합의를 지키는 것이 미국에도 이익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을 방문한 자리프 장관은 오늘 (8일) 도쿄에서 열린 한 세미나에서, 이란 핵 합의는 유엔 안보리도 지지하는 다자간 협정이라며, 미국이 위반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그러면서 핵 합의를 존중하는 것은 국제사회 뿐아니라 미국에도 이익이 되는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이란은 앞서 미 의회가 지난주 이란 제재법을 연장한 데 대해 핵 합의 위반이라며 보복을 다짐했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제재가 이란에 피해를 주기는 하겠지만 이란을 망가뜨리지는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이란 핵 합의를 재앙으로 규정하고 파기를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