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군이 시리아 알레포 지역에 대한 공습중단을 연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AP 통신에 따르면 세르게이 루드스코이 러시아군 작전총국장은 25일 “러시아와 시리아 전투기는 알레포에서 10km 떨어진 곳에 일주일 간 머물고 있다”면서 “러시아와 시리아의 알레포 공습 중단은 연장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주 러시아는 3일간의 휴전을 통해 알레포에 머물던 반군과 민간인들이 도시를 떠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러나 반군은 이 같은 러시아의 제안을 거절했고, 민간인들도 대피에 실패한 상황입니다.

루드스코이 국장은 반군들이 민간인들의 탈출을 막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러시아군은 지역 당국과 함께 48명의 여성과 아이들을 알레포 지역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도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루드스코이 국장은 공습중단 조치가 언제까지 이어질 지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습니다.

현재 유엔은 27만5천 명이 알레포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앞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24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시리아 알레포에서 전투가 재개된 것에 우려한다고 말한 바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