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 후보가 어제(3일)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소재, 유명한 흑인 교회를 방문해 흑인들의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오는 11월까지 대선을 두 달여 앞둔 현재 트럼프 후보는 흑인과 소수계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지 못하고 고전 중입니다.
트럼프 후보가 흑인교회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트럼프 후보는 이날 연설에서 "디트로이트 시의 재건을 돕고 싶으며, 현재 미국에는 바로 잡아야만 할 잘못된 일이 너무나 많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자신의 방문이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서"라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경제를 살려서 흑인 사회가 경제적으로 여러 면에서 혜택을 입을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후보가 연설하는 동안 수십 명이 교회 밖에서 트럼프 반대 시위를 벌였습니다.시위대 가운데 몇 명은 교회로 진입하려다 경비 중이던 경찰에게 제지되기도 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후보는 연설을 마치고 디트로이트 출신의 벤 카슨 전 공화당 대선 후보와 함께 카슨의 유년시절 집을 방문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