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 4월 북한과 유럽연합 (EU)의 교역액이 전달에 비해 크게 줄었습니다. 지난 3월 유엔 안보리가 대북 제재 결의 2270호를 채택한 직후여서 주목됩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지난 4월 유럽연합과 북한의 교역액이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기간 양측의 교역액은 약 136만 달러로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시작된 전달인 3월과 비교해 무려 66.3%가 줄었습니다. 이는 2015년 4월과 비교해도 34.6% 감소한 액수입니다.

지난 4월 북한의 대 유럽연합 수출은 약 31만 달러, 수입은 약 10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3월과 비교해 각각 76.2%와 61.4% 감소한 액수이며, 2015년 4월과 비교하면 수출은 43.7%, 수입은 49% 줄어든 것입니다.

2016년 1월에서 4월까지의 누적 교역액은 약 1천1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6% 줄었습니다.

교역 실적을 항목별로 보면 북한이 유럽연합에서 가장 많이 수입한 물품은 보일러-기계류로 약 57만 달러어치에 달했습니다. 이어 의약품이 약 11만 달러어치로 2위를 차지했습니다.

반면 북한의 대 유럽연합 수출품 중에서는 무기화학품이 약 16만 달러로 가장 많았고, 이어 전기기기-부품이 5만5천 달러로 2위를 기록했습니다.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270 호가 교역을 제한하거나 금지한 품목의 수출입은 이 기간 중 전혀 없었습니다. 안보리 결의 2270호는 철광석과 석탄의 대북 교역을 제한하고, 금이나 희토류, 바나듐, 티타늄의 교역은 전면 금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난 4월 북한과 가장 교역액이 많았던 유럽연합 회원국은 독일로 두 나라 사이의 교역액은 약 91만 달러였습니다.

특히 북한이 유럽연합 회원국 가운데 가장 많은 액수를 수출한 나라는 크로아티아로, 약 16만 달러어치에 달했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