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사우디아라비아 서부 도시 제다 주재 미국 영사관 앞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해 보안요원 2 명이 다쳤습니다.

사우디 내무부는 영사관 보안요원들이 수상한 남자를 발견해 그에게 접근했을 때 폭탄이 터졌다고 밝혔습니다.

이로 인해 자살폭파범은 숨지고 보안요원 2 명이 다쳤습니다.

사우디 주재 미 대사관은 이 사건으로 영사관 직원들이 피해를 입지는 않았다며, 미국인들에게 사우디 여행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국제 테러조직 알카에다 연계단체는 지난 2004년에도 제다 미 영사관에 폭탄 테러를 가한 뒤 사우디 보안군과 총격전을 벌였으며, 이 과정에서 5 명이 숨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