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인해 아시아 신흥시장들이 압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일본 증시는 오늘 소폭 반등했습니다.

일본 도쿄 증시의 니케이 지수는 지난주 금요일 거의 8% 폭락한 뒤 오늘 (27일)은 2.4% 회복세를 나타냈습니다.

이는 아베 신조 총리의 발언이 금융시장에 안도감을 줬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아베 총리는 오늘 일본 중앙은행에 금융시장에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도록 다른 주요 7개국 중앙은행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아소 타로 재무상에게 일본 중앙은행과 협력해 금융시장을 더욱 긴밀히 주시할 것을 지시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일본은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이후 미국 달러 대비 엔화의 가치가 급격히 상승하자 금융시장에 개입하지 않겠다는 주요 7개과의 약속을 깰 것이란 의구심이 크게 일었습니다.

엔화의 가치는 올 들어 달러 대비 15% 이상 올라 상대적으로 일본 상품의 가격이 상승하면서 수출에 의존하는 일본경제에 어려움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