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는 오늘(29일) 인천세관에서 북한산 물품의 위장반입을 차단하기 위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를 열었습니다.

이번 회의에선 북한산 물품이 대부분 중국 등 제3국 생산품으로 위장돼 반입되기 때문에 통관 과정에서 북한산 여부를 가려내기 위한 원산지 확인 강화 방안이 중점 논의됐습니다.

또 북한산 물품의 수출입 통제를 위한 관계기관 협조체제 강화 방안도 심도 있게 다뤄졌습니다.

한국 통일부 주관으로 관세청과 경찰청 등 10여개 기관의 과장급이 참석한 이번 회의는 한국 정부가 지난 8일 발표한 대북 독자제재 조치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