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시아 지역 증시는 오늘 (20일)도 하락세가 이어졌습니다.

일본 니케이 지수는 4% 폭락했으며, 홍콩 항셍지수도 3.5% 떨어졌습니다. 한국의 코스피 지수 역시 2.3%, 중국의 상하이 지수와 호주 S&P200 지수도 각각 1.3% 하락으로 장을 마감했습니다.

아시아 증시의 이같은 하락세는 국제유가 하락과 중국의 경제성장 둔화, 올해 세계경제에 대한 비관적인 전망 등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됩니다.

중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은 6.9%로 2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고, 국제통화기금 (IMF)는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을 3.4%로 당초 전망치를 하향조정했습니다.

또 수요 감소로 국제 원유시장에 공급 과잉이 우려된다는 국제에너지기구의 보고서와 미국산 원유가 12년 만에 최저치인 배럴당 28달러까지 떨어진 것도 증시 하락의 요인으로 작용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