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가니스탄의 안보 상황이 전반적으로 악화됐다고 니콜라스 헤이솜 유엔 아프간 특사가 밝혔습니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어제 (21일)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군 순찰대에 자살폭탄 공격을 가해 미군 병사 6명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헤이솜 특사는 유엔 안보리에서 아프간 정부군은 더이상 여력이 없을 정도로 가동되고 있다며, 충분한 군수와 행정 지원 등 사기를 높이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헤이솜 대사는 또 정치적 진전의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아프간 통합정부가 내년에는 효율을 더욱 높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도 지난주 발표한 보고서에서 아프간 군은 탈환하는 지역을 보전하기에 필요한 역량이 부족하고, 주로 수세적인 입장이어서 아프간 전역에서 민첩하게 활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는 올해 아프간 군 전사자 수가 지난해에 비해 27%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