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터키가 최근 이라크 북부 지역에 자국군 병력을 무단 파견했다고 유엔주재 러시아대사가 밝혔습니다.

비탈리 추르킨 러시아대사는 어제 (8일) 기자회견에서 터키가 이라크 정부의 동의 없이 이라크 영토에 병력을 추가 파병했다며, 무모하고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러시아는 이에 따라 유엔 안보리에 터키의 병력과 탱크 파견 문제를 다루기 위한 비공개 회의를 요청했습니다.

이라크 정부도 터키가 동의 없이 군을 파병했다며 즉각 철수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추르킨 대사는 또 미국이 주도하는 65개 연합군 역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의 동의 없이 시리아 내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에 대한 공습을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