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자국민들에게 팔레스타인의 추가 폭력 사태에 극도의 경각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오늘(8일) 당초 독일 방문 계획을 취소한 채 발표한 성명에서 우리는 여전히 테러 상황에 놓여 있다며 정부는 현재 테러분자들과 폭도들, 선동자들에게 강력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또 정부군이 이 같은 테러에 대항해 모든 가용한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테러와의 전쟁에 직면한 만큼 극도의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은 유대교와 이슬람교의 공동 성지인 동예루살렘의 알아크사 사원, 즉 템플 마운트를 둘러싸고 양측간 충돌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은 이스라엘 측이 자신들의 사원 방문을 통제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이스라엘은 이를 부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