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얀마에 최근 계속된 폭우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해 지금까지 46명이 사망했습니다.

미얀마 구호당국은 오늘(3일) 미얀마 북부와 서부 지역 약 20만 명이 재난 피해를 입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정부와 군, 민간 단체들이 구호와 지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미얀마의 야당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는 오늘 피해 지역 중 한 곳을 둘러봤습니다.

앞서 테인 세인 미얀마 대통령은 지난 주말 북부 사가잉 지역을 찾아 피해 현장을 둘러 보고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미얀마에는 최근 몇 주째 폭우가 계속되다 지난 주 열대성 폭풍 사이클론이 강타하면서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악화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