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과 터키가 시리아 북부지역에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 ISIL의 위협에 대비해 ‘IS 안전지대’를 설정하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터키 일간 '휴리예트'는 ‘안전지대’가 터키와 접경한 시리아 북부의 98km 구간에 폭 40km 지역이 설정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 관리는 27일 ‘안전지대’를 설정함으로써 터키와 시리아 국경 지역에 안보가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하지만 미국과 터키의 군사공동대응이 이 지역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터키정부는 시리아 정부의 공습을 중단하기 위해 오래 전부터 이 지역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해왔습니다.

미국과 터키 정부의 ‘안전지대’ 설정 논의는 터키 정부가 최근 ISIL에 대한 전략적 변화를 시도하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터키 정부는 앞서 24일 시리아 내 ISIL을 겨냥해 처음으로 공습을 가한데 이어 미 주도 연합군에 터키 남부 공군기지 이용을 허용했습니다.

지난 26일 터키 정부는 자국 내에서 최근 테러 사건이 잇달아 발생하자 28일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비상회의 소집을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