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에르토리코가 720억 달러에 달하는 채무를 상환할 능력이 없다고 알레한드로 가르시아 파디야 푸에르토리코 주지사가 밝혔습니다.

가르시아 주지사는 미국 ‘뉴욕타임스’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채권단에 채무상환 기한 5년 연장 등 많은 이해와 양보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푸에르토리코 주민들이 세금 인상, 연금 삭감 등으로 고통 받고 있는 만큼 채권자들도 희생을 분담해야 한다는 겁니다.

가르시아 주지사는 빚을 갚을 수 없다며 “정치가 아니라 수학 문제”라고 덧붙였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푸에리토리코를 미국의 다른 어떤 주보다 주민 1인당 채무 비율이 높은 지역으로 꼽았습니다.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는 미국 주 정부와 마찬가지로 파산을 신청할 수 없고, 채권단과의 협약을 통해 오래 복잡한 방식으로 빚을 갚아가는 방안밖에 없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