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수도 워싱턴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걸프지역 아랍 주요 6개국간 정상회의가 14일로 이틀째 계속됐습니다.

미국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서 진행된 이날 회담에서는 이란 핵 협상과 이라크, 시리아, 예멘, 리비아 등 중동 문제 전반이 다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앞서 13일 이번 정상회의는 중동 지역이 매우 도전적인 시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벤 로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은 이번 정상회의의 주요 목표 가운데 하나는 미국과 걸프지역 국가들의 군사력을 점검하고 상호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걸프지역 국가들은 이란과 서방국들의 핵 협상에 대해 우려를 표명해 왔으며, 미국과의 안보 강화를 바라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