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스리랑카의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이 오랜 내전을 겪은 스리랑카의 국민적 화해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오늘 (4일) 독립기념일을 맞아 행한 연설에서 정부 군과 타밀 소수민족 간 내전 과정에서 희생된 모든 이들을 애도했습니다.

그러면서 스리랑카가 직면한 최대의 도전은 국민적 화해 절차를 통해 북부와 남부 지역 사람들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스리랑카에서는 26년 간에 걸친 내전이 끝난 지 거의 6년이 지났지만 이로 인한 국민적 분열이 여전히 심각한 상황입니다.

시리세나 대통령은 지난달 실시된 대통령 선거에서 현직인 마힌다 라자팍사 대통령을 누르고 승리했습니다.

라자팍사 전 대통령은 내전 기간 중 발생한 전쟁범죄 혐의에 대한 국제 조사를 거부했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