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권 전문가들도 신동혁 씨와 관련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인권 문제에 관한 근본적인 사실관계에는 변함이 없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COI 를 이끌었던 마이클 커비 전 위원장은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신 씨가 14호 관리소에 살았는지 18호 관리소에 살았는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신 씨가 완전통제구역에 살았던 일반 정치범 수용소에 살았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돼 있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는 겁니다.

커비 전 위원장은 또 신 씨 몸에 있는 상처와 화상을 입은 흔적은 그가 당한 고초를 입증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신 씨의 말이 거짓으로 판명났다며 COI 보고서를 백지화하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커비 전 위원장은 약 4백 쪽에 달하는 COI 보고서 가운데 신 씨의 증언은 단지 두 구절에 불과하다며, 신 씨는 수 많은 증인들 가운데 한 명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신 씨가 이번에 자서전의 일부 내용을 번복했다고 해서 당시 증언의 신뢰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도 커비 전 위원장과 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스칼라튜 사무총장] “The fundamental building blocks of the story are still there…”

신 씨가 수용소에서 태어나고 자랐다는 점, 그의 어머니와 형이 처형 당했다는 점, 그가 정치범 수용소를 탈출했다는 점 등 근본적인 사실에는 전혀 달라진 게 없다는 겁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북한 정치범 수용소의 혹독한 실태에 대한 증거는 신 씨의 사례 외에도 수없이 많다며, COI가 공개적으로 80명, 비공개적으로 2백 명을 심층조사 했고, 자신들도 60여 명을 인터뷰한 보고서를 작성한 바 있다고 말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신 씨가 그동안 북한인권 운동의 얼굴이자 가장 대표적인 인물이었기 때문에 현재의 논란이 벌어지고 있는 것일 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따라서 신 씨가 자서전의 일부 내용을 번복한 것이 북한인권 운동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할 것이라고,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내다봤습니다.

미국의 탈북자 단체인 재미탈북민연대의 조진혜 대표도 신 씨의 이번 행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크게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조진혜 대표] “제 주변에 있는 사람들도 날짜 좀 틀렸다고 그게 뭐 어쨌다고, 어차피 그 사람은 그 곳에서 죽지 못해 살다 나온 사람인데 라고 이야기를 하시는 분들이 있기 때문에 저는 거기에 대해서 크게 근심하지 않고 있습니다.”

조 대표는 신 씨를 믿고 싶다며, 신 씨가 다시 북한인권을 위해 일해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탈북자들의 정치적 증언들이 검증 없이 활용되고 있는 측면이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습니다.

워싱턴의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의 조엘 위트 초빙교수의 말입니다.

[녹취:위트 교수] “I think a lot of what he said is truth. But there’ve been discrepancy……”

신 씨의 많은 증언들이 사실이라고 생각하지만 일부 사실에 부합하지 않는 것들도 있었다는 겁니다.

위트 교수는 북한에서 온 수많은 탈북자들이 유용한 정보를 갖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들이 제공하는 정보를 무조건 믿을 수만은 없는 것도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