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의 반중 시위 과정에 외세가 개입됐다는 주장에 대해 시위대 측이 이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습니다.

학생 시위대의 알렉스 차우 비서장은 오늘(20일) 렁춘잉 행정장관이 내세운 ‘외세 개입설’은 완전히 날조된 것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앞서 렁 장관은 어제(19일) 밤 홍콩 텔레비전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여러 국가와 여러 부문이 홍콩의 도심 점거 운동에 개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렁 장관은 그러면서 2017년 행정장관 선거에서의 정당공천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며 중국 전인대의 선거안 유지가 대화의 전제 조건임을 재확인했습니다.

한편 시위대와 정부의 공식 대화를 하루 앞두고 시위대는 오늘(20일)도 경찰과 대치를 이어갔습니다.

시위대 3천여 명은 까우룽 반도 몽콕의 도로를 점거한 채 경찰과 대치했고, 정부청사가 있는 홍콩섬 애드미럴티에서도 시위대 1천여 명이 도로에 천막을 친 채 밤샘 농성을 벌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