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가니스탄에서 오늘(13일) 경찰 수송차량이 무장조직 탈레반의 공격을 받아 경찰관 22명이 한꺼번에 사망했습니다.

아프간 관리들은 사르에풀 주에서 발생한 이번 공격으로 사망자 외에도 8명이 다쳤다고 밝혔습니다.

또 같은 날 수도 카불에서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군 차량을 겨냥한 탈레반의 자살 폭탄 테러로 민간인 1명이 숨지고 외국인 3명이 다쳤습니다.

탈레반 측은 인터넷 사회연결망 ‘트위터’를 통해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도 아프간 국방장관은 이날 낭가르가르 주의 한 병원 앞에서도 자살 폭탄 테러 공격으로 2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등 지역 곳곳이 연쇄 공격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아프간에 주둔하고 있는 나토군은 미군 3만 2천 명을 포함해 모두 4만 1천 명입니다.

이들은 올해 말 대부분 철수하고 미군 9천800명 등 1만 2천여 명의 병력만 잔류해 아프간 정부군 훈련과 지원 임무를 맡을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