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태국 군부가 정치적 반대자들을 자의적으로 붙잡아 가두고 있다며 인권탄압 중지와 시민권리의 회복을 촉구했습니다.

앰네스티는 오늘(11일) 쿠데타 이후 태국 인권 상황에 대한 보고서를 내고, 지난 5월 쿠데타가 발생하고 난 뒤 지금까지 570여 명이 군부에 의해 소환됐거나 구금됐다고 밝혔습니다.

군부에 의해 소환되거나 구금된 이들은 탁신 친나왓 전 총리를 지지하는 이른바 ‘레드 셔츠’ 활동가들이나, 학자, 언론인 등 군부와 쿠데타에 반대하는 이들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앰네스티는 또 쿠데타 이후 지난 4개월 동안 14명이 왕실모독죄로 기소됐다며, 왕실모독죄가 정치적 반대자들을 겨냥해 악용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에 앞서 태국인권변호사협회도 최근 ‘쿠데타 뒤 100일’이라는 보고서를 내고 지금까지 군부에 의해 소환된 사람 가운데 260명이 체포되고, 60여 명이 군법재판에 넘겨졌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