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언론, 북한 붕괴 아파트에 비밀경찰 주거 추정


지난 13일 오후 평양시 평천구역 안산1동의 23층 아파트가 붕괴되자 북한 간부가 주민들에게 머리숙여 사죄하고 있다.
북한 평양의 붕괴된 고층 아파트에 노동당 직속 비밀경찰 기관인 국가안전 보위부 간부와 경찰 간부 등이 살고 있었다고 일본 요미우리 신문이 24일 보도했습니다.

요미우리 신문은 북한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이 사고에 의한 사망자수는 400명이 넘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사고가 오후 5시에서 6시 사이에 일어난 만큼 실제 피해를 입은 보위부 간부 등이 몇 명인지는 분명치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지난 13일 평양 평천구역에서 23층 아파트가 붕괴했다고 북한 관영 매체들이 닷새 뒤인 18일 보도했습니다.

당시 이 아파트는 공사가 끝나지 않은 상태였지만 이미 많은 입주자들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