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풍경] 미 북한인권 운동가, 북한인권 고발 만화책 배포


미국인 북한인권 운동가가 북한 인권 실태를 고발하는 책을 출간해 한인사회에 배포하고 있습니다.
매주 화요일 화제성 뉴스를 전해 드리는 `뉴스 투데이 풍경’입니다. 그림 하나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실태와 굶주림을 세상에 알렸던 ‘길수 만화’ 를 아십니까. 미국인 북한인권 운동가가 길수의 이야기를 책으로 만들어 한인사회에 배포하고 있습니다. 장양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뉴스 풍경] 미 북한인권 운동가, 북한인권 고발 만화책 배포
please wait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5:22 0:00
다운로드

지난 2001년, 북한 주민 일가족 17 명이 한국 땅을 밟았습니다.

가족 중 당시 17살이었던 장길수 (가명) 군은 자신이 경험한 북한 정치범 수용소와 북한 주민의 생활을 그림과 일기로 세상에 알렸습니다.

그 후 10년이 지난 2011년, 한 미국인 작가가 ‘Out of North Korea-북한 탈출기’라는 영문서적으로 다시 길수의 이야기를 소개했습니다

미국인 호프 플린츠바우어 씨가 북한인권 운동에 나선 건 지난 2001년 아프리카 내 미국인 선교사의 권유로 북한 주민의 굶주림에 대해 알게 된 것이 계기가 됐습니다.

이후 미국의 대표적인 인권운동가인 수전 숄티 북한자유연합 의장과 함께 일하면서 북한의 열악한 인권 상황을 더 많이 알게 된 플린츠바우어 씨는 길수의 그림을 담은 `북한 탈출기' 출간의 목적을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녹취: 호프 플린츠바우] “For me, it was important to give one of those children a voice. We need to give children a..”

북한 어린이를 대변해 북한 내부의 진실과 주민들의 고통을 알리기 위해 책을 만들었다는 설명입니다.

플린츠바우어 씨는 `북한 탈출기'가 어른들을 위한 책이라며, 한 북한 소년의 참담하고 섬뜩한 어린시절이 그림으로 묘사됐다고 말했습니다.

[효과; 아마존 닷 컴내 책 홍보영상]

총 70여 쪽 분량의 ‘북한 탈출기’에는 명절에 전기를 공급받고 즐거워 하는 주민의 모습을 첫 장에 담았습니다.

그러나 굶주림에 지친 길수의 모습, 친구 어머니가 굶주림 때문에 자식과 목숨을 끊은 이야기, 탈북하다 잡혀 고문 당하는 장면, 정치범 수용소의 공개처형 장면 등 길수의 그림 30여 장과 작가의 설명이 담겼습니다.

특히 5쪽에 걸친 공개처형 그림은 주민이 사형 선고를 받는 모습, 총에 맞은 사형수의 피가 사방으로 튀고, 시체가 거적에 둘둘 말리는 모습을 수감자 수 십 명이 지켜보는 모습 등이 자세하게 묘사됐습니다.

그림 아래에는 ‘처형 장면을 보는 것은 의무이고 보는 동안 감정적인 표현이 얼굴에 드러나서는 안된다’는 게 수용소의 규칙이 적혀 있습니다.

지난 2011년 출간 이후 미국 내 최대 인터넷 상점인 아마존 닷 컴에서 좋은 평가를 받으며 꾸준히 판매된 이 책은 최근 미국 내 한인사회에 소개됐고, 작가인 플린처바우어 씨는 책 배포를 한인교회에 부탁했습니다.

플린츠바우어 씨는 북한인권의 열악함은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이고 이를 더 적극적으로 알리기 위해 한인교회를 찾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책 배포에 참여한 시카고 내 블루밍턴노말 한인장로교회 황종언 목사입니다.

[녹취: 황종언 목사] “1년 전에 수전 숄티가 방문했는데, 그림을 접하게 됐습니다. 초등학생 그림처럼 느껴지면서도 섬뜩한 느낌을 받았어요. 이번 책을 통해 보니까, 색과 영어로 되어 있고 해서.. 애들에게 북한의 실정에 대해 밀접한 영향을 미칠 수 있겠다 생각하게 됐습니다.”

교회의 후원을 받고 있는 숄티 의장이 1년 전 그림을 보여주면서 교인들이 길수의 이야기를 알게 됐는데, 최근 책을 처음 봤고, 이 책이 북한인권을 잘 알리는 도구가 될 것으로 생각했다고 황 목사는 말했습니다

플린츠바우어 씨는 한인교회와 미국교회의 참여를 호소하며 독자들이 스스로에게 이런 질문을 던지고 답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호프 플린츠바우] “ Will adults listen to a child? Who will care? I think that is the question. And that is why I wrote the book.”

‘어른들이 아이들의 목소리를 들을 것인가? 이들을 누가 돌봐 줄 것인가?'

이 것이 질문이 될 것 같다고 생각하고, 바로 이 때문에 책을 쓰게 됐다는 설명입니다.

그림으로 북한의 인권 상황을 고발한 ‘북한 탈출기’ 는 현재 미국 내 12개 한인교회와 미국교회에 무료로 배포되고 있습니다.

플린츠바우어 씨는 책 판매 수익금과 기금을 북한의 고아들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장양희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