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 23층 아파트 붕괴, 인명피해 상당


17일 사고 현장에 모인 평양 평천구역 아파트 붕괴 사고 희생자 유가족들과 주민들의 모습
북한 평양에서 고층 아파트가 무너져 상당한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오늘(18일) 지난 13일 평양시 평천구역의 공사장에서 아파트가 무너져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정확한 피해 규모와 사고 원인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 관계자는 평천구역 안산 1동의 23층 아파트가 붕괴했다며, 건물 완공 전에 이미 92세대가 입주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상당한 인원이 사망했을 것이라고 한국정부 관계자는 추정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살림집 시공을 되는 대로 하고 감독 통제를 바로 하지 않은 일꾼들의 무책임한 처사로 엄중한 사고가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최부일 인민보안부장과 평양시 당국자들이 어제(17일) 사고 현장에서 유가족들과 주민들을 만나 위로하고 사과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북한의 건설 공사 현장에서는 미흡한 안전 시설과 날림공사가 빈번해 크고 작은 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 정부가 사고를 공개하고 당국자가 주민에게 사과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언론들과 대북 소식통들은 사고 규모가 커서 주민들의 불만 등 민심의 동요를 의식해 사과한 것으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언론들은 이번 사고와 관련해 생존자 구조와 부상자 치료를 위한 비상대책 기구가 꾸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