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프리카를 순방중인 리커창 중국 총리가 어제 (7일) 나이지리아에 도착해 환대를 받았다고 중국 관영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굿럭 조너선 나이지리아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테러 공격 등 정국 불안으로 외국 지도자들이 방문을 꺼리는 상황에서 리 총리가 나이지리아를 찾았다며 크게 반겼습니다.

나이지리아는 최근 이슬람 무장세력인 보코하람의 여학생 집단 납치 등 테러 공격이 증가해 치안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리 총리가 두 나라의 관계를 여러 분야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자고 제안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리커창 총리는 또 나이지리아에 대한 중국산 항공기 판매와 철도망 건설 등 사회 구축망 프로젝트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신화통신’은 또 리 총리가 나이지리아 당국이 요청할 경우 여학생 피랍 사건 해결을 지원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미국과 영국 등 서방국들은 앞서 보코하람에 납치된 200 여 명의 여학생 구출을 위해 나이지리아 정부를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