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내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 사업을 벌이고 있는 국제기구가 북한 말라리아 퇴치에 1천 5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세계기금(Global Fund)이 북한 내 말라리아 퇴치 사업을 위해 1천 500만 달러를 배정했습니다.

이 기구의 마셀라 로호 (Marcela Rojo)대변인은 29일 ‘VOA’에 지난달 10일 북한에 대한 기금 배정이 발표됐다면서, “이에 따라 북한이 현재 활동계획서를 작성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셀라 로호 대변인] "15 million allocation for DPRK is the amount that is being granted for DPRK for Malaria. We announced the allocation amounts on March 10, so countries (DPRK) are now working on their applications..."

로호 대변인은 북한이 활동계획서를 제출하면 최종 승인 과정을 거쳐 앞으로 3년 간 말라리아 퇴치 사업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기금은 앞서 지난 2010년 3월 북한 내 말라리아 예방과 치료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천1백만 달러를 배정했었습니다.

로호 대변인은 이 가운데 올 4월 현재 1천 8백만 달러가 집행됐다며, 나머지 3백만 달러를 포함해 1천 5백만 달러를 북한 말라리아 퇴치 사업에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세계기금은 지난 2002년 에이즈와 결핵, 말라리아 등 질병 근절을 위해 미국과 영국, 일본, 프랑스 등 주요 8개국 G8이 주도해 설립한 국제기구로, 한국 등 전세계 54개국이 자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로호 대변인에 따르면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이 세계기금이 지원한 예산으로 북한에서 말라리아 퇴치 사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녹취: 마셀라 로호 대변인] "Distribution of insecticide....."

말라리아 퇴치를 위해 예방약과 모기장 등을 나눠주는 사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말라리아는 모기에 의해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이 병에 걸리면 피로감과 권태감과 함께 체온 상승과 해소가 반복됩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