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의 독립광장에서 어제(23일) 대규모 친정부 시위가 열렸습니다. 한편 러시아는 22일 크림 반도에 남아있던 마지막 우크라이나 군 기지를 장악했습니다.

키예프에 모인 시위에서는 참석자들이 친정부 연설을 하고, 정부를 지지하는 깃발과 플래카드가 내걸었습니다. 또 지난 몇 주간 발생한 폭력사태 희생자를 기리는 시간도 마련됐습니다.

동부 도시 도네츠크에서는 시청사 주변에서 친러시아 시위가 열려, 우크라이나 정부를 지지하는 현 시 정부가 물러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한편 필립 브리드러브 나토군 사령관은 러시아가 훈련을 핑계로 우크라이나 접경에 추가 병력을 배치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